2016년 9월 19일 월요일

우제길미술관 - 2016 광주비엔날레

※ 2016 광주비엔날레는 본전시관(광주 북구 비엔날레로 111) 이외에도 광주 시내에 5군데의 외부전시장(의재미술관, 무등현대미술관, 우제길미술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도 작가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세 번째로 찾아갔던 미술관은 우제길미술관이다.
우제길 미술관은 건축가 승효상이 설계한 개인 미술관이다.
이 곳에는 사스키아 누어 판 임호프(Saskia Noor van Imhoff)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서 제도를 비판하면서 동시에 지속적으로 제도와 교류한다. 작가는 미술관 창고, 콘크리트 하부구조와 그곳에 보관되어 있는 소장품을 '개념적'으로 작품에 활용하였다. 작가는 다른 구조, 표면, 그리고 일상생활에서 볼 수 있는 오브제를 활용하여 오리지널과 복제품을 예측하기 힘든 방식으로 섞음으로써, 작가는 물질적 형태와 현전에 초점을 두고 '조각'을 새롭게 해석하는 방식을 제시한다.

우제길 미술관에서 작가는 임시전시실로 사용하는 화이트큐브 공간에 작품을 설치했는데, 작가는 전시하는 미술관의 형태나 건축재료를 고려해서 장소의 건축재료를 고려해서 '리좀'과 같은 비선형적 내러티브 위에 층을 입혔다.

리좀(Rhizome)이란 질 들뢰즈와 펠릭스 가타리가 제시한 개념으로, 동적인 네트워킹으로서
딱딱한 대립적(수목적 구조)가 아닌 보다 자유롭고 창조적인 관계를 구성원이 스스로 정체성을 개선해나가면서 진행해가는 역동적인 과정을 뜻한다.

작품명도 "#+26.00"인데, 이러한 작명 방식은 미술관에서 목록을 작성하는 것처럼 관리적인 접근 방식을 보여주고 있다.

즉, 작가는 미술관의 수장고(창고)와 그 안에 있는 예술작품과 같은 소장품을, 프레임과 색깔을 입힌 아크릴판으로 표현하는데, 미술관 창고에 있는 가습기, 상자, 오래된 받침대를 사용하고 작품명을 #23.00과 같이 숫자로만 붇이는 방법을 보여줌으로써, 기존의 하얀 미술관의 하얀 창고를 작가만의 장소특정적인 새로운 전시공간으로 바꾸려고 시도했다.


미술관 도로 표지판

우제길미술관 입구

#+26.00, 사스키아 누엉 판 임호프 作

#+26.00, 사스키아 누엉 판 임호프 作

#+26.00, 사스키아 누엉 판 임호프 作

#+26.00, 사스키아 누엉 판 임호프 作

#+26.00, 사스키아 누엉 판 임호프 作

#+26.00, 사스키아 누엉 판 임호프 作

#+26.00, 사스키아 누엉 판 임호프 作

#+26.00, 사스키아 누엉 판 임호프 作


* 읽기자료1

박물관의 저장고와 그 구체적인 하부구조를 파고 들어가서 때로는 버려지거나 사용되지 않는 조각들과 때로는 박물관 컬렉션의 실제 작품들인 구성 요소들을 발견해 내는 것은 사스키아 누어 반 임 호프의 민족지학자 같은 작업의 일부입니다. 예술의 제도적 비판이라는 유산을 따라, 작가는 제도와의 지속적인 대화를 시도합니다. 그녀 이전의 작가들이 박물관의 힘을 가시적으로 만들기 위해 그 부분들을 해부한 반면에, 반 임호프는 묵인의 방식이 아니고 역사의 재기술을 위한 도구로서 더욱 확신 있고 능숙하게 박물관에 순응합니다. 제11회 광주비엔날레를 위해, 반 임호프는 사립 우제길 미술관에 건축적인 개입을 하여, 보통 박물관의 작가/소유주들에 의해 설치되는 임시 전시물을 위한 하얀 큐브 공간을 변형하여, 특이한 설치물로 만들고 있습니다. 그녀의 다른 모험들과 마찬가지로, 반 임호프는 공간의 주어진 건축적 요소들에 반응하며, 특정한 비트를 선택하여 그들을 리좀형의 비선형적 서사들로 레이어링 하고 있습니다.

(출처: 광주비엔날레, http://gwangjubiennale.org/www/view/biennale/work.asp?pageNo=12&searchKeyword=&searchText=&code= )


* 읽기자료2

작가의 다른 작품들을 검색해봤다.

#+21.00, 사스키아 누어 판 임호프 作 (2016년)

#+21.00, 사스키아 누어 판 임호프 作 (2016년)

#+23.00, 사스키아 누어 판 임호프 作 (2015년)

#+23.00, 사스키아 누어 판 임호프 作 (2015년)


* 작가 홈페이지:
http://www.saskianoorvanimhoff.com/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