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9월 2일 금요일

2016 광주비엔날레 포럼 - 2016 광주비엔날레

2016광주비엔날레포럼크고 작은 모두의 힘으로2016년 9월 – 4


 제11회 광주비엔날레 참여작가 메타헤이븐


9월 2일 2016광주비엔날레 개막과 맞춰 국내?외 중소 미술기관들이 대거 광주를 찾는다. 이번 대규모 포럼은 광주비엔날레를 거점으로 전 세계 중소 규모 미술기관들의 활동 가치를 조명하고 다양성과 공생에 바탕을 둔 예술계의 미래상을 제시하고자 기획됐다.

(재)광주비엔날레(대표이사 박양우)는 ‘크고 작은 모두의 힘으로’(To All the Contributing Factors)를 주제로 ‘2016 광주비엔날레 포럼’(2016 Gwangju Biennale Forum)을 9월 2일부터 4일까지 광주비엔날레 거시기홀 및 광주시내 일원에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올해 광주비엔날레는 매개철학(媒介·Mediation)을 구현하기 위해 과정과 현장 중심의 방법론을 적용하면서 새로운 ‘미학적 프레임’을 시도해왔으며, 그 실행의 일환으로 세계 곳곳 100여 개 중소·비영리예술기관 및 단체를 ‘비엔날레 펠로우’(Biennale Fellows)로 지정하여 협업 관계와 네트워크를 구축해왔다.

오는 9월 2일 개막에 맞춰 광주에 모이는 100여개의 광주비엔날레 펠로우들은 미술계에서 연구와 개발을 담당하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조하고 새로운 큐레토리얼 방법과 교육 방법을 형성하는 의미 있는 기관들로 대규모 미술기관들과 차별화를 보이고 있다. 공개 낭독, 강연, 스크리닝, 공연, 워크숍, 통합세션, 하이킹 등으로 구성되는 포럼은 작은 주체들의 교류와 토론의 기회를 마련하고 네트워크 확장의 장으로서 의미를 지닌다.

2016 광주비엔날레 포럼은 첫 날인 9월 2일 오후 5시 마리아 린드(Maria Lind)예술감독의 개회에 이어 박양우 광주비엔날레 대표이사와 바르토메우 마리(Bartomeu Mari) 국립현대미술관장의 환영사로 막이 오른다. 사회는 최빛나 큐레이터와 모더레이터는 올해 참여작가인 모함마드 살레미(Mohammad Salemy)가 맡았다.

첫 번째 발제자로는 ‘채식주의자’로 맨부커상을 수상한 소설가 한강이 본인의 저서인 ‘소년이 온다’, ‘희랍어시간’, ‘흰’을 발췌해 낭독하고 최빛나 큐레이터와의 대화를 진행한다. 이어 도쿄·서울·뉴욕의 소수자 마을 이야기를 담은 ‘마이너리티 코뮌’ 저자 신지영 씨가 ‘한밤 속 접촉 - 코뮌과 코뮌’을 주제로, 중국 비타민 크리에이티브 스페이스 공동 대표 후팡(Hu Fang)과 페르난도 가르시아-도리(Fernando Garcia-Dory) 참여작가가 ‘의도하지 않는 공간을 향해’를 주제로, 스웨덴 고텐버그 대학 예술학과 교수 안드레아 필립스(Andrea Philips)가 ‘어떤 크고 작은 힘들을 가지고 있는가’를 주제로 각각 20분 씩 발제한다.

이튿날인 9월 3일에는 ACC, 518아카이브, 광주국제교류센터, 미테-우그로에서 ‘가치, 지속성, 스케일’을 주제로 소그룹 워크숍이 진행되며, 9월 4일 마지막 날에는 무등산 등반 후 의재미술관, 무등현대미술관, 우제길미술관 등의 외부 전시장도 찾을 예정이다. 오후 5시부터 6시까지 광주 북구 일곡동 한새봉 두레에서 페르난도 가르시아 도리(Fernando Garcia-Dory)와 주민들이 참여한 연극 ‘도롱뇽의 비탄’을 감상한다.

국내 광주비엔날레 펠로우는 공간 힘(부산), 더 북 소사이어티(서울), 말하는 미술(서울), 미테-우그로(광주), 아트 선재 센터(서울), 아트 스페이스 풀(서울), 시청각(서울), 워크 온 워크(서울), 커뮤니티 스페이스 리트머스(안산) 등이다.

국제기관으로는 국제 미술계 소식과 정보를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매체인 이플럭스(e-flux), 2000년 자카르타에서 예술인들이 중심이 된 현대 시각예술 비영리 조직인 루앙루파(Ruangrupa) 등을 비롯해 비타민 크리에이티브 스페이스(Vitamin Creative Space, 광저우), 클라크 하우스(Clark House Initiative, 뭄바이), 러 머테리알 컴퍼니(Raw Material Company, 다카), 큐레이터 기관인 왓 하우&포 훔(What, How, &for Whom, 자그레브), 쇼룸(The Showroom, 런던) 등이 참여한다.

2016 광주비엔날레 포럼 진행과정과 논의 내용은 추후 도록으로 묶어 출판할 예정이다.

한편 2016광주비엔날레는 ‘제8기후대(예술은 무엇을 하는가?)(THE EIGHTH CLIMATE(WHAT DOES ART DO?))’를 주제로 오는 9월 2일부터 11월 6일까지 66일 간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의재미술관, 무등현대미술관, 우제길미술관, 5·18민주화운동기록관, 한새봉두레, 누리봄 커뮤니티센터 등지에서 37개국 101작가(120명)가 참여한 가운데 개최된다.


* 포럼개요

행사명 2016광주비엔날레 포럼 : 크고 작은 모두의 힘으로
일 시: 2016. 9. 2(금)~4(일), 3일간
행사구성: 기조발제 및 토론, 소그룹 워크숍, 통합세션, 무등산 등반, 지역주민과 만찬 등
발제자: 한강(소설가), 신지영(연구자), 후팡(시인/갤러리스트), 페르난도가르시아-도리(GB11 참
여작가), 안드레아필립스(미술이론가)
협업자: 비엔날레 펠로우, 모더레이터모함마드살레미(GB11 참여작가)
기획: 마리아 린드(예술감독), 최빛나(큐레이터)
대상: 국내ㆍ외 미술관/예술기관, 관련 단체, 시각문화 관련자 및 일반참여자 등 200여명
장 소: 광주비엔날레 거시기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518민주화운동기록관, 광주국제교류센터, 미테-우그로, 뉴센터(온라인), 무등산국립공원
주최ㆍ주관: (재)광주비엔날레, 광주광역시
후원: 국립현대미술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예술 경영지원센터


* 포럼 소개

‘크고 작은 모두의 힘으로’는 제11회 광주비엔날레가 기획하는 포럼으로 전 세계 중소 규모 미술기관들의 활동을 이들 활동의 가치, 지속성, 규모의 문제에 대한 관점에서 토론하고, 공통의 실천에 대해 상상해본다.
오늘날의 미술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100여곳의 중소규모의 미술기관들이 비엔날레 펠로우로 초청되었다. 이들은 비엔날레 펠로우로서 각자의 자리에서 훌륭히 수행해 온 역할들을 지속하며, 광주비엔날레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으면서도 각자의 장소를 미술의 주요무대로 만들어 갈 것이다. 미술관, 아트페어, 비엔날레등과 같은 대규모 미술기관들과 차별화되는 이 기관들은, 미술계에서 연구와 개발을 담당하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창조하고 새로운 큐레토리얼 방법과 교육방법을 형성하고 있다. 이들은 무엇보다도 작가들의 실험적 활동을 지원하고, 인근 지역과 다른 분야의 여러 전문가를 접촉하고 토론할 수 있는 여건을 만들고자 노력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이 수행하는 중요한 역할은 예술계와 사회 생태계에서 충분히 알려져 있지 않으며, 그들은 스스로를 주변적인 또는 소수의 위치로 규정하고, 다양한 문제와 결핍속에서 위기감이 더해가고 있다. 우리가 이러한 ‘점들을 서로연결’하고공통의 관심사에 대한 비평적 참여를 요청한다면 어떨까?
포럼은 비엔날레 펠로우와 함께 다양한 형태의 미술공간을 통해 미술관에 관여하고 활동하는 모든 이들이 모일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자 한다. 포럼은 공개낭독, 강연, 스크리닝, 공연, 워크숍, 통합세션, 전체회의, 하이킹 등으로 구성되며 비엔날레의 일반적인 전시와 홍보 방식, 도시 브랜딩 등을 넘어서서, 대규모 행사가 보다 작은 주체들의 교류와 토론의 기회를 마련할 수 있는 만남의 장으로 기획되었다.
젠트리피케이션, 노동의 관점, 기계, 동물, 인간 간의 새로운 관계, 다양한 작업 방식과 전략의 교류와 탐구등 공통의 이슈를 한 축으로 펠로우 공간들의 가치와, 지속성, 스케일에 대한 고찰을 또 다른 축으로 삼으며, 포럼을 통해 우리는 새로운 다층적 조직구성의 장의 출현을 기대해 본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